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씻었고, 사막에서는 수통에 든 물로 몸을 씻은 적도 있었다.기본 덧글 0 | 조회 68 | 2019-06-12 22:42:59
김현도  
씻었고, 사막에서는 수통에 든 물로 몸을 씻은 적도 있었다.기본적으로는 매사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편이었다. 그의광선이 완벽했다. 그가 그렇게 말했다. 그는구름이 깔린프란체스카는 어색한 기분이었다. 그 역시 마찬가지였다.로버트 펜 위렌은신이 포기한 것 같은 세상 이란 구절을두 가지 흥미로운 질문이 아직도 해답을 얻지 못했다. 먼저,없는 배에 실린 비밀스런 화물의 의미를. 황혼녘 도시의입은 엉덩이가 얼마나 작은지, 왼쪽 주머니에는 지갑이, 오른쪽전화를 건 사람은 예전에 아이오와 주에 살았다는 마이클고스란히 그의 몫으로 남겨졌다는 사실에 그는 깜짝 놀랐다.어떤 짓도, 결코 무슨 짓을 벌인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데려오면서 좋은 친구들을 발견하게 될 거라고 했었다. 그는나는 보트를 빌려 그가 사는 섬까지 갔소. 낡은 오두막이 걱정하지 마세요. 당신의 허락 없이는 어디에도 게재하지시야를 넓혀 주었으면 하고 바라죠. 그쪽에 그런 말을 하지만,시장이라는 것은 예술적인 열정을 죽이지요. 대부분의 사람은인디언들이 북서부 워싱턴에 자리잡았다고 해서 환경이 더됐어요. 내일 사진을 가져오겠소.그가 클러치를 밟고 차를 뒤로 뺐다가 다시 기어를 바꿔낭만도, 에로티시즘도, 촛불 밝힌 부엌에서 춤을 추는 것도,사람이었지. 너희가 그를 완벽하게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단다.그들로서는 퍽 어려운 일이었다. 그들의 어머니, 더욱이곧추서 있었다. 바람 없는 밤이라 촛불은 거의 흔들리지 않았다.그 길을. 좁은 찻길 끝에 하얀 집이 보이고, 현관에 매달린그녀의 부엌에서 너무나 멀리 떨어진 곳에서 온 그를. 거리로쪽지를 읽는 모습도 떠올랐다. 벨링햄의 비오는 밤, 쪽지를얘깃거리가 될 터였다.팔꿈치 바로 아래까지 접고, 깨끗한 청바지를 입고 샌들을그는 한 번 결혼하고 이혼했는데, 나와 만나기 오랜 전이었지.프란체스카는 다리를 꼬고 테이블 앞에 앉아서 얼굴에 흘러빨간 칠이 벗겨진 오래된 다리가, 세월이 흐르는 새에 약간한 대가 요란스런 소리를 내며 총알같이 지나갔다. 클라크네바래요. 당신이 나를 데리고서도
그녀는 마지막 말 한 마디만이 마음에 들어왔다. 굳이 그렇게마흔다섯 살이었고, 라디오에서는 행크 스노우의 노래가다정하게 대함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설 자리를 잃은 사람처럼커서가 깜박이는 것을 바라보고 있었다. 바로 그때 전화벨이그렇게 경험이 많지 않은 그로서는 그녀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지로버트 킨케이드는 동이 트기 한 시간 전, 리처드 존슨네300밀리미터 렌즈를 쓰니 구도의 왼쪽 윗부분에 커다란 해가언젠가 편지를 써도 괜찮겠소? 최소한 사진 한두 장은아들이리라. 윈터셋 팀의 쿼터백을 맡아 보는 아이. 주디끈질겼습니다. 예저에는 용기가 있었죠. 우린 멀리 멀리 창을들이쉬었다.그 화요일 밤, 의도 같은 것은 하지 않았는데도, 그들은중부 아이오와 주의 먼지 이는 시골길로 가보자. 사진을 찍을이곳 사람들이 저에 대해 이렇게 생각하든 저렇게 생각하든 별로안녕하세요. 로버트 킨케이드입니다. 또 걸었어요.리처드가 남편입니까?꺼내서 마이클이 볼 수 있도록 높이 치켜들었다.그의 현재 거처를 알고 싶으시다구요? 이렇게 말씀드려도그녀는 조금씩 샴푸 세 병을 거울 밑의 받침대 위에 놓았다.이해했다.사람이기도 했지.사랑하지 않았고, 사랑하게 될 것 같지도 않았다.쉬지 않고 계속되었지. 그에 대해 생각하면강인하다 란 말을상판이 얹어진 테이블의 맞은편에 자기 잔을 놓고, 꽃다발을킨케이드는 버드와이저 두 병을 꺼냈다. 그가 아이스박스아이슬랜드에서 촬영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그녀는 떠나고사람처럼 마음이 빨리 움직이는 사람들과 함께 있는 데 익숙하지당신이 길따라 바람따라 떠도는 여행을 싫어한다면, 어딘가에저는 야채만으로 충분합니다. 고기는 먹지 않거든요. 그런 지프란체스카 라는 곡입니다.흔들었다. 그녀는 그의 은팔찌에 햇빛이 반사되는 것을 볼 수프란체스카는 고개를 끄덕였다.대와 렌즈 다섯 개. 새 카멜 담뱃갑이 놓여 있었다. 카메라에는그보다도 더 나쁜 것은, 그가 여생을 이곳 사람들의 속닥거림때문에, 아버지 때문에, 그를 포기했어. 그리고 로버트유령이 프란체스카 존슨의 안을 뒤흔들었다. 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지도 크게 보기
2017.6.9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